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2:2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전북교육청 조직개편 내년 3월1일자로 시행

교육청 자체적으로 지난 5월 부서별 조직개편 연구용역 사전조사
현재 용역업체 의뢰. 서거석 당선인 인수위 공약 등 포함 진행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

오는 7월 1일부터 새롭게 전북 교육을 이끌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의 조직개편이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사다. 이런 가운데 현 김승환 교육감이 이끄는 전북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어 서거석 당선인의 의지가 어떤 방식으로 담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조직개편 연구용역 진행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전북교육청 실과별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사전조사를 실시했다. 당시는 선거가 치러지기 이전이라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과는 소통이 없었다. 전북교육청은 의견수렴 이후 지난 5월 말 용역 업체를 선정했고, 선거가 끝난 뒤 서거석 전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을 보고 했다. 새롭게 출발할 전북교육 수장 선출에 앞서 조직개편을 준비한 것은 너무 성급한 처사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용역 업체는 서거석 당선인의 공약을 분석해 이를 용역과업에 담아내는 일을 하고 있으며, 서거석 당선인은 중앙부처와 소통할 수 있는 서울이나 세종 출장소 같은 기구 설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이끌 전북교육청 조직개편은 내년 3월 1일자로 시행될 예정이다.

특히 전라중 이전 부지에 설립하겠다는 미래교육의 거점 역할을 할 ‘미래교육캠퍼스’ 건립을 어떤 방식으로 담아낼 지 관심사다.

서거석 당선인은 “전라중 이전 부지에 전주교육지원청 짓겠다는 발상은 행정중심 사고”라며 “전주종합경기장 일대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문화원형콘텐츠체험관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발할 예정지로, 이와 연계할 경우 전라중 부지는 미래교육의 거점 역할을 할 ‘미래교육캠퍼스’의 최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

오는 7월 1일부터 새롭게 전북 교육을 이끌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의 조직개편이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사다. 이런 가운데 현 김승환 교육감이 이끄는 전북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어 서거석 당선인의 의지가 어떤 방식으로 담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21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조직개편 연구용역 진행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전북교육청 실과별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사전조사를 실시했다. 당시는 선거가 치러지기 이전이라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과는 소통이 없었다. 전북교육청은 의견수렴 이후 지난 5월 말 용역 업체를 선정했고, 선거가 끝난 뒤 서거석 전북교육감직 인수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을 보고 했다. 새롭게 출발할 전북교육 수장 선출에 앞서 조직개편을 준비한 것은 너무 성급한 처사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용역 업체는 서거석 당선인의 공약을 분석해 이를 용역과업에 담아내는 일을 하고 있으며, 서거석 당선인은 중앙부처와 소통할 수 있는 서울이나 세종 출장소 같은 기구 설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이끌 전북교육청 조직개편은 내년 3월 1일자로 시행될 예정이다.

특히 전라중 이전 부지에 설립하겠다는 미래교육의 거점 역할을 할 ‘미래교육캠퍼스’ 건립을 어떤 방식으로 담아낼 지 관심사다.

서거석 당선인은 “전라중 이전 부지에 전주교육지원청 짓겠다는 발상은 행정중심 사고”라며 “전주종합경기장 일대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문화원형콘텐츠체험관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발할 예정지로, 이와 연계할 경우 전라중 부지는 미래교육의 거점 역할을 할 ‘미래교육캠퍼스’의 최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