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0:1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작은 거인’ 김승환 교육감 12년 전북교육감직 ‘마무리’

서거석 당선인 취임식은 7월4일 전주교육문화회관에서

image
김승환 전북교육감.

지난 12년간 전북교육을 이끌었던 ‘작은 거인’ 김승환 교육감이 28일 이임식을 갖고 전북교육감직을 마무리한다.

김승환 교육감은 “전북교육감으로 지내 온 치열하고 유쾌했던 12년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교육감은 교사와 아이들을 지키는 파수꾼, 돌보미라고 생각하고 오로지 교육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아름다운 이별이 될 수 있도록 손 잡아주셨던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임식은 28일 오후 6시 전북교육청 앞마당에서 열리며, 도민 누구나 참석해 함께 축하할 수 있는 열린 무대로 꾸며진다. 

도교육청 일반직공무원 동아리 ‘청보리’의 공연으로 시작해 12년 활동을 담은 동영상 상영, 송별사, 교육감 이임사, 기념 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 교사 동요동아리 ‘동요샘’이 만든 창작곡 ‘그대 삶의 여백이 사랑으로 채워지기를’을 부르며, 김 교육감의 새로운 시작을 축복할 예정이다. 

이날 김 교육감은 마지막 확대간부회의에서 “공직은 개인적인 것인 동시에 공적인 것이라는 것, 지역적인 것인 동시에 국가적인 것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라”면서 “‘내가 존재하기 때문에 전북교육이 있고, 내가 있기에 대한민국 교육이 있다는 소명감·사명감을 한시도 놓지 마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image
김승환 전북교육감.

지난 12년간 전북교육을 이끌었던 ‘작은 거인’ 김승환 교육감이 28일 이임식을 갖고 전북교육감직을 마무리한다.

김승환 교육감은 “전북교육감으로 지내 온 치열하고 유쾌했던 12년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교육감은 교사와 아이들을 지키는 파수꾼, 돌보미라고 생각하고 오로지 교육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아름다운 이별이 될 수 있도록 손 잡아주셨던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임식은 28일 오후 6시 전북교육청 앞마당에서 열리며, 도민 누구나 참석해 함께 축하할 수 있는 열린 무대로 꾸며진다. 

도교육청 일반직공무원 동아리 ‘청보리’의 공연으로 시작해 12년 활동을 담은 동영상 상영, 송별사, 교육감 이임사, 기념 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 교사 동요동아리 ‘동요샘’이 만든 창작곡 ‘그대 삶의 여백이 사랑으로 채워지기를’을 부르며, 김 교육감의 새로운 시작을 축복할 예정이다. 

이날 김 교육감은 마지막 확대간부회의에서 “공직은 개인적인 것인 동시에 공적인 것이라는 것, 지역적인 것인 동시에 국가적인 것이라는 것을 한시도 잊지 말라”면서 “‘내가 존재하기 때문에 전북교육이 있고, 내가 있기에 대한민국 교육이 있다는 소명감·사명감을 한시도 놓지 마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