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2 11:4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시 생활문화센터, 한국화 명인 채태병 화백 초대전 개최

7월말까지 소나무 작품 26점 전시

image
채태병 화백 작품 세금내는 소나무(석송령)

정읍시 신태인 소재 생활문화센터에서 오는5일부터 30일까지 한국화 명인 채태병 화백의 초대 개인전이 열린다.

전시회는 ‘한국인의 얼 소나무와 황금 소나무’를 주제로 채태병 화백의 ‘세금 내는 소나무’와 ‘황금 천년송’, ‘역경을 이겨낸 불굴의 송’ 등 소나무 그림 26점이 전시된다. 

생활문화센터에 따르면

한국화에서 자주 보이는 소나무는 한국 사람이 제일 좋아하는 나무이며 장수와 부귀를 의미한다.

채 화백은 척박한 땅에서도 굳건히 자라는 소나무의 강인한 생명력과 인내력을 표현한 작품들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도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전시회와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정읍시 생활문화센터(063-571-5170)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채태병 화백은 문화체육관광부 초대 개인전, 한가람 갤러리 초대 개인전, 한·일 국제 서화 교류전 등 100여 회의 국내외 전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8월에는 한국화 명인을 인증받았으며, 현재 (사)대한민국무궁화예술협회 서울특별시협회 회장, 전국지회협의회 회장, 대한민국 희망 동행전 운영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image
채태병 화백 작품 세금내는 소나무(석송령)

정읍시 신태인 소재 생활문화센터에서 오는5일부터 30일까지 한국화 명인 채태병 화백의 초대 개인전이 열린다.

전시회는 ‘한국인의 얼 소나무와 황금 소나무’를 주제로 채태병 화백의 ‘세금 내는 소나무’와 ‘황금 천년송’, ‘역경을 이겨낸 불굴의 송’ 등 소나무 그림 26점이 전시된다. 

생활문화센터에 따르면

한국화에서 자주 보이는 소나무는 한국 사람이 제일 좋아하는 나무이며 장수와 부귀를 의미한다.

채 화백은 척박한 땅에서도 굳건히 자라는 소나무의 강인한 생명력과 인내력을 표현한 작품들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도 용기를 잃지 않고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전시회와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정읍시 생활문화센터(063-571-5170)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채태병 화백은 문화체육관광부 초대 개인전, 한가람 갤러리 초대 개인전, 한·일 국제 서화 교류전 등 100여 회의 국내외 전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8월에는 한국화 명인을 인증받았으며, 현재 (사)대한민국무궁화예술협회 서울특별시협회 회장, 전국지회협의회 회장, 대한민국 희망 동행전 운영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