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0 11:1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일반기사

"청, 꽃이 되다" 전북도립국악원 창극단 제55회 정기공연 개최

7월 8, 9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서
창극단 제55회 정기공연 <청, 꽃이 되다>
동초제 심청가 바탕으로 재미있게 각색

image
<청, 꽃이 되다> 공식 포스터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박현규) 창극단(단장 조영자)이 7월 8, 9일 양일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제55회 정기공연 <청, 꽃이 되다>를 선보인다. 2003년 공연 이후 20년 만에 선보이는 공연이다.

이 작품은 창극의 뿌리인 판소리의 본질적 요소를 살리는데 집중했다. 동초제 심청가를 살리면서도 그대로 담기보다는 재미있게 각색한 작품이다. 기존 동초제 심청가, <심청전>은 심봉사, 심청에 집중된 반면 <청, 꽃이 되다>는 싱봉사, 심청 외에도 곽씨부인에 대한 조명까지 놓치지 않았다.

공연은 직렬구조방식이다. 곽씨부인에 대한 조명도 있지만, 심봉사와 심청의 애절한 관계, 비극의 결정 등은 원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의미다. 심청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효’를 전하고, 중심인물을 돋보이게 하는 방식으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image
주요 배역
image
연출진

연출은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최교익 교수가 맡았다. 음악은 조영자 단장의 작창을 기반으로 강원도립국악관현악단 김창환 부지휘자의 작•편곡을 더했다. 안무는 전북도립국악원 이혜경 무용단장이, 지휘는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권성택 단장이 담당한다.

조영자 단장은 “이번 창극은 올곧게 동초제 심청가 소리를 대중의 시서에 맞춰 만들었다”며 “사회가 점점 삭막해져 가는 이때 심청이 꽃이 되어 환생하는 아름다운 효의 사상을 되새겨, 조금 더 우리 사회가 성숙되고 안정되어 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예매는 전북도립국악원 홈페이지로 할 수 있으면, 공연은 무료다. 사전 예약제로 진행하며, 예약하지 못한 관객을 위해 공연 당일 1시간 30분 전부터 현장에서 좌석권을 선착순으로 배포한다.

 

image
<청, 꽃이 되다> 공식 포스터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박현규) 창극단(단장 조영자)이 7월 8, 9일 양일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제55회 정기공연 <청, 꽃이 되다>를 선보인다. 2003년 공연 이후 20년 만에 선보이는 공연이다.

이 작품은 창극의 뿌리인 판소리의 본질적 요소를 살리는데 집중했다. 동초제 심청가를 살리면서도 그대로 담기보다는 재미있게 각색한 작품이다. 기존 동초제 심청가, <심청전>은 심봉사, 심청에 집중된 반면 <청, 꽃이 되다>는 싱봉사, 심청 외에도 곽씨부인에 대한 조명까지 놓치지 않았다.

공연은 직렬구조방식이다. 곽씨부인에 대한 조명도 있지만, 심봉사와 심청의 애절한 관계, 비극의 결정 등은 원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의미다. 심청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효’를 전하고, 중심인물을 돋보이게 하는 방식으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image
주요 배역
image
연출진

연출은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최교익 교수가 맡았다. 음악은 조영자 단장의 작창을 기반으로 강원도립국악관현악단 김창환 부지휘자의 작•편곡을 더했다. 안무는 전북도립국악원 이혜경 무용단장이, 지휘는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권성택 단장이 담당한다.

조영자 단장은 “이번 창극은 올곧게 동초제 심청가 소리를 대중의 시서에 맞춰 만들었다”며 “사회가 점점 삭막해져 가는 이때 심청이 꽃이 되어 환생하는 아름다운 효의 사상을 되새겨, 조금 더 우리 사회가 성숙되고 안정되어 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예매는 전북도립국악원 홈페이지로 할 수 있으면, 공연은 무료다. 사전 예약제로 진행하며, 예약하지 못한 관객을 위해 공연 당일 1시간 30분 전부터 현장에서 좌석권을 선착순으로 배포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