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5 22:5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보도자료

전북테크노파크,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현판수여식 개최

image
전북테크노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공모사업 선정 및 협약체결이 완료됨에 따라 지난 8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부터 현판을 받았다./사진제공=전북테크노파크

(재)전북테크노파크(원장 양균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공모사업 선정 및 협약체결이 완료됨에 따라 지난  8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부터 현판을 수여받고 전북지역 에너지 전문가 양성을 위한 사업의 본격 출발을 선언했다.

이번 사업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47억 3000만원과 지방비 23억 6000만원을 포함해 총 81억 8000만원이 새만금 기업 수요 맞춤형 교과과정 개발,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 운영 등 전문지식과 현장 실무경험을 겸비한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사업 주관기관을 맡은 전북테크노파크와 전라북도·전주시·군산시 등 3개 지자체, 전북대·군산대·전주대 등 3개 대학, 엘에스일렉트릭·오씨아이파워 등 26개 기업이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내 에너지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현장경험을 겸비한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5년간 150여명을 5년에 걸쳐 배출할 예정이며 이로 인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활성화 및 클러스터 조기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균의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은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의 조기 조성, 중점산업인 수상태양광과 해상풍력의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안정적인 인력 공급을 통해 기반을 튼튼히 함으로써 전북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생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테크노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공모사업 선정 및 협약체결이 완료됨에 따라 지난 8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부터 현판을 받았다./사진제공=전북테크노파크

(재)전북테크노파크(원장 양균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 클러스터 인재양성’ 공모사업 선정 및 협약체결이 완료됨에 따라 지난  8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부터 현판을 수여받고 전북지역 에너지 전문가 양성을 위한 사업의 본격 출발을 선언했다.

이번 사업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47억 3000만원과 지방비 23억 6000만원을 포함해 총 81억 8000만원이 새만금 기업 수요 맞춤형 교과과정 개발, 지역사회 문제해결 프로젝트 운영 등 전문지식과 현장 실무경험을 겸비한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사업 주관기관을 맡은 전북테크노파크와 전라북도·전주시·군산시 등 3개 지자체, 전북대·군산대·전주대 등 3개 대학, 엘에스일렉트릭·오씨아이파워 등 26개 기업이 사업에 참여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내 에너지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현장경험을 겸비한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5년간 150여명을 5년에 걸쳐 배출할 예정이며 이로 인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활성화 및 클러스터 조기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균의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은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의 조기 조성, 중점산업인 수상태양광과 해상풍력의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안정적인 인력 공급을 통해 기반을 튼튼히 함으로써 전북 새만금을 재생에너지 생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