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1:5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보도자료

지역업체 하도급 확대를 위한 대형 건설사 합동방문 결실

image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임근홍 회장.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와 전주시의 지역업체 하도급 확대를 위한 대형 건설사 합동방문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며 결실을 맺었다.

11일 전주시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21년∼2022년) 전주시 관내에서 신규 착공한 APT 및 주상복합 등 10개 대형건축공사장에 대한 하도급 비율 집계 결과 발주된 6개 현장의 620억 원 규모의 골조공사 전량을 지역에서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이후 지역건설경기활성화를 위해 협회와 전주시 건축과 하도급관리팀이 지속적으로 수도권. 전남권에 소재한 대형건설회사 본사를 방문해 지역건설업체 홍보 및 하도급률 제고 건의 등 수주확대 활동을 지속한 결과로 분석된다. 

전주시 건축과 관계자는 “지역건설근로자의 일자리를 지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후 발주되는 하도급공사에 대하여도 지역건설사 수주를 위해 건설회사 본사 방문 및 현장관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임근홍 회장은 “지역 건설산업의 활성화는 즉각적인 일자리창출과 동시에 지역의 장비 및 건설자재의 소비로 지역경제발전에 긍정적인 효과가 크다”며 “우리지역에서 시행되는 대형건설현장에 하도급 참여율을 높여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 임근홍 회장.

전문건설협회 전북도회와 전주시의 지역업체 하도급 확대를 위한 대형 건설사 합동방문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며 결실을 맺었다.

11일 전주시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21년∼2022년) 전주시 관내에서 신규 착공한 APT 및 주상복합 등 10개 대형건축공사장에 대한 하도급 비율 집계 결과 발주된 6개 현장의 620억 원 규모의 골조공사 전량을 지역에서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이후 지역건설경기활성화를 위해 협회와 전주시 건축과 하도급관리팀이 지속적으로 수도권. 전남권에 소재한 대형건설회사 본사를 방문해 지역건설업체 홍보 및 하도급률 제고 건의 등 수주확대 활동을 지속한 결과로 분석된다. 

전주시 건축과 관계자는 “지역건설근로자의 일자리를 지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후 발주되는 하도급공사에 대하여도 지역건설사 수주를 위해 건설회사 본사 방문 및 현장관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임근홍 회장은 “지역 건설산업의 활성화는 즉각적인 일자리창출과 동시에 지역의 장비 및 건설자재의 소비로 지역경제발전에 긍정적인 효과가 크다”며 “우리지역에서 시행되는 대형건설현장에 하도급 참여율을 높여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