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6:0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제9대 정읍시의회 의장단, 정읍산림조합 간담회 가져

image
고경윤 의장, 황혜숙 부의장(가운데)과 산림조합 장학수 조합장과 간부들. 사진제공=정읍산림조합

제9대 정읍시의회 고경윤 의장과 황혜숙 부의장이 지난12일 정읍산림조합(조합장 장학수)을 방문, 주요현안을 청취하고 시정 발전에 양 기관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장학수 조합장은 산림조합 주요업무 설명을 통해 “산림사업은 공익적 성격이 강하고 사업 성과가 장기간에 걸쳐 나타나며 농업에 비해 임업에 종사하는 임업인 들의 처우가 열악하기 때문에 시민의 대의 기관인 정읍시의회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말했다.

이어 "산림조합 운영의 약 65%를 산림사업 수익에서 충당하고 있어 일정량의 사업량 확보 없이는 산림조합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기 어렵다"면서 "지역제한 입찰 실시에도 8800만원 이상은 전라북도 입찰 확대로 경쟁하다보니 지역 관내 업체 낙찰률이 희박한 만큼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경윤 의장은 "협업하며 정읍시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며 "시민과 5400여명의 산림조합원들이 지금보다 더 행복지수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image
고경윤 의장, 황혜숙 부의장(가운데)과 산림조합 장학수 조합장과 간부들. 사진제공=정읍산림조합

제9대 정읍시의회 고경윤 의장과 황혜숙 부의장이 지난12일 정읍산림조합(조합장 장학수)을 방문, 주요현안을 청취하고 시정 발전에 양 기관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장학수 조합장은 산림조합 주요업무 설명을 통해 “산림사업은 공익적 성격이 강하고 사업 성과가 장기간에 걸쳐 나타나며 농업에 비해 임업에 종사하는 임업인 들의 처우가 열악하기 때문에 시민의 대의 기관인 정읍시의회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말했다.

이어 "산림조합 운영의 약 65%를 산림사업 수익에서 충당하고 있어 일정량의 사업량 확보 없이는 산림조합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기 어렵다"면서 "지역제한 입찰 실시에도 8800만원 이상은 전라북도 입찰 확대로 경쟁하다보니 지역 관내 업체 낙찰률이 희박한 만큼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경윤 의장은 "협업하며 정읍시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며 "시민과 5400여명의 산림조합원들이 지금보다 더 행복지수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