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2:2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북대 이동원 교수팀, 비타민 대사물질 나노약물 개발

image
전북대 이동원 교수

전북대학교 이동원 교수(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 연구팀이 비타민A의 일종인 레티놀의 대사물질인 레티놀산의 치명적 단점을 보완해 이목을 끌고 있다.

그간 레티놀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체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아 신약으로 개발하는 데 큰 문제가 있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인 바이오머티리얼즈 (Biomaterials, Impact factor 15.3) 8월호에 게재돼 학계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교수팀은 지난 5월에도 간 손상 치료용 나노약물을 개발해 이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이후 두 번째 연구 성과다.

레티놀산이 갖고 있던 기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교수팀은 자가조립형 전구약물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신약을 합성하고, 이를 나노약물로 제조해 간 손상과 항암 효과를 검증했다.

특히 자가조립형 전구약물은 기존 나노입자 약물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약물담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어 나노약물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신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이동원 교수는 “비타민 대사물질로 합성되어 부작용이 없고 종양을 특이적으로 표적할 수 있어 빠른 시간 내에 전임상시험을 거처 항암신약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노약물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자부하며,  방사선 및 면역치료와 병행하는 후속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전북대 이동원 교수

전북대학교 이동원 교수(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 연구팀이 비타민A의 일종인 레티놀의 대사물질인 레티놀산의 치명적 단점을 보완해 이목을 끌고 있다.

그간 레티놀산은 물에 잘 녹지 않고, 체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아 신약으로 개발하는 데 큰 문제가 있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인 바이오머티리얼즈 (Biomaterials, Impact factor 15.3) 8월호에 게재돼 학계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교수팀은 지난 5월에도 간 손상 치료용 나노약물을 개발해 이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이후 두 번째 연구 성과다.

레티놀산이 갖고 있던 기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교수팀은 자가조립형 전구약물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해 신약을 합성하고, 이를 나노약물로 제조해 간 손상과 항암 효과를 검증했다.

특히 자가조립형 전구약물은 기존 나노입자 약물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약물담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어 나노약물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신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이동원 교수는 “비타민 대사물질로 합성되어 부작용이 없고 종양을 특이적으로 표적할 수 있어 빠른 시간 내에 전임상시험을 거처 항암신약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노약물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자부하며,  방사선 및 면역치료와 병행하는 후속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