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5:1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버려진 양심⋯도내 해수욕장 쓰레기 '산더미'

해변 곳곳에 생활 쓰레기 수북⋯분리수거장은 텅텅 비어
여행객들 "쓰레기 때문에 텐트 칠 자리 찾기 힘들어" 불만

image
지난 6일 변산해수욕장 한켠에 방문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쌓여있다.

여름 휴가철 전북지역 해수욕장마다 행락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반면 해수욕장 인근의 분리수거장은 텅텅 비어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에 행락객들의 시민의식이 필요해 보인다. 

지난 6일 낮 12시 30분께 방문한 변산해수욕장은 계속되는 무더위를 시원한 바닷물로 씻어내기 위한 여름철 행락객으로 붐볐다. 뜨거운 햇빛을 마주하며 물놀이와 모래찜질을 즐기는 사람부터 열기를 피해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기려 나무 그늘에 자리를 펴는 사람들까지 해수욕장은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하지만 즐거움만이 가득해야 할 해수욕장엔 여행객들의 짜증과 찡그림도 존재했다. 해변 곳곳 무단으로 버려진 생활 쓰레기 때문이다.

이날 해변을 걷기 시작한 지 10여 분만에 모래와 벤치 사이사이에서 무단으로 버려진 쓰레기를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해수욕장 곳곳엔 방문객들이 버린 망가진 장난감과 맥주캔, 과자 봉지 등 생활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었고, 모두가 사용하는 공중화장실 앞은 쓰레기 더미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등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암묵적인 쓰레기장으로 변해있었다.

또 이미 양손에 한 짐씩 들고 움직이는 여행객들은 짐에서 떨어진 쓰레기를 못 본 채 지나가는 장면도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었다.

여행객 김무겸 씨(43)는 “괜찮은 자리를 찾았다 싶으면 쓰레기가 무단으로 버려져 있어 쓰레기를 피해 텐트를 펼칠 자리를 찾는데 힘들었다”고 말했다.

쓰레기 더미 주변은 여름철 높은 온도로 인해 코를 찌르는 악취와 날벌레로 방문객들의 이용에 불편함을 더하고 있었다. 반면 해변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분리수거장은 텅텅 비어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또 해수욕장 주변엔 쓰레기 무단 투기를 경고하는 현수막도 부착돼 있었지만, 실질적인 단속이 없어 현수막도 무용지물로 보였다.

같은 날 오후 2시께 찾아본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의 상황도 마찬가지.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를 주인 없는 비닐봉지와 일회용 컵이 널려있었다.

인근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김모 씨(57)는 “여름 휴가철엔 여행객들이 많아 쓰레기도 저절로 많아진다”며 “시에서 자체적으로 청소 등 관리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아무래도 버려지는 양이 많다 보니 하룻밤 자고 일어나면 원상 복귀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image
지난 6일 변산해수욕장 한켠에 방문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쌓여있다.

여름 휴가철 전북지역 해수욕장마다 행락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반면 해수욕장 인근의 분리수거장은 텅텅 비어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에 행락객들의 시민의식이 필요해 보인다. 

지난 6일 낮 12시 30분께 방문한 변산해수욕장은 계속되는 무더위를 시원한 바닷물로 씻어내기 위한 여름철 행락객으로 붐볐다. 뜨거운 햇빛을 마주하며 물놀이와 모래찜질을 즐기는 사람부터 열기를 피해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기려 나무 그늘에 자리를 펴는 사람들까지 해수욕장은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하지만 즐거움만이 가득해야 할 해수욕장엔 여행객들의 짜증과 찡그림도 존재했다. 해변 곳곳 무단으로 버려진 생활 쓰레기 때문이다.

이날 해변을 걷기 시작한 지 10여 분만에 모래와 벤치 사이사이에서 무단으로 버려진 쓰레기를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해수욕장 곳곳엔 방문객들이 버린 망가진 장난감과 맥주캔, 과자 봉지 등 생활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었고, 모두가 사용하는 공중화장실 앞은 쓰레기 더미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등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암묵적인 쓰레기장으로 변해있었다.

또 이미 양손에 한 짐씩 들고 움직이는 여행객들은 짐에서 떨어진 쓰레기를 못 본 채 지나가는 장면도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었다.

여행객 김무겸 씨(43)는 “괜찮은 자리를 찾았다 싶으면 쓰레기가 무단으로 버려져 있어 쓰레기를 피해 텐트를 펼칠 자리를 찾는데 힘들었다”고 말했다.

쓰레기 더미 주변은 여름철 높은 온도로 인해 코를 찌르는 악취와 날벌레로 방문객들의 이용에 불편함을 더하고 있었다. 반면 해변에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분리수거장은 텅텅 비어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또 해수욕장 주변엔 쓰레기 무단 투기를 경고하는 현수막도 부착돼 있었지만, 실질적인 단속이 없어 현수막도 무용지물로 보였다.

같은 날 오후 2시께 찾아본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의 상황도 마찬가지.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를 주인 없는 비닐봉지와 일회용 컵이 널려있었다.

인근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김모 씨(57)는 “여름 휴가철엔 여행객들이 많아 쓰레기도 저절로 많아진다”며 “시에서 자체적으로 청소 등 관리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아무래도 버려지는 양이 많다 보니 하룻밤 자고 일어나면 원상 복귀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