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4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주대, 졸업을 앞둔 유학생 ‘밥 한 끼 사랑 나눔 행사 가져’

image

전주대(총장 박진배)는 전라북도 간호조무사회(회장 이선옥) 후원을 받아 17일 졸업 예정인 외국인 유학생 5개국 40여 명을 대상으로 축하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졸업을 앞두고 전주를 떠나기 전 따뜻한 밥 한 끼라도 대접하고 싶은 부모의 마음으로 전북 간호조무사회 또바기 봉사단 회원들이 뜻을 모아 준비됐다.

특히 유학생 형편으로 쉽사리 먹어볼 수 없는 최상급 한우(韓牛)고기를 정성껏 구워 그간 전주에서 지낸 이야기를 나누는 오찬을 가졌다.

중국 유학생 우청(물류무역학과, 4학년) 학생은 유학 초기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환경 적응 문제와 가족과 부모님이 보고 싶은 마음에 하루에도 수십 번씩 유학을 포기하고 싶었다”며 “지금은 인심 좋고 살기 좋은 전주가 떠나고 싶지 않은 고향이 됐는데 졸업 전에 이런 특별한 기억을 선사해 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주대 홍성덕 부총장은간호조무사님들께 졸업을 앞둔 유학생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정을 나누어 주시니 대학 구성원을 대신하여 깊이 감사드린다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나누어주신 사랑이 씨앗이 되어 해외에서 반드시 꽃 피우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image

전주대(총장 박진배)는 전라북도 간호조무사회(회장 이선옥) 후원을 받아 17일 졸업 예정인 외국인 유학생 5개국 40여 명을 대상으로 축하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졸업을 앞두고 전주를 떠나기 전 따뜻한 밥 한 끼라도 대접하고 싶은 부모의 마음으로 전북 간호조무사회 또바기 봉사단 회원들이 뜻을 모아 준비됐다.

특히 유학생 형편으로 쉽사리 먹어볼 수 없는 최상급 한우(韓牛)고기를 정성껏 구워 그간 전주에서 지낸 이야기를 나누는 오찬을 가졌다.

중국 유학생 우청(물류무역학과, 4학년) 학생은 유학 초기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환경 적응 문제와 가족과 부모님이 보고 싶은 마음에 하루에도 수십 번씩 유학을 포기하고 싶었다”며 “지금은 인심 좋고 살기 좋은 전주가 떠나고 싶지 않은 고향이 됐는데 졸업 전에 이런 특별한 기억을 선사해 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주대 홍성덕 부총장은간호조무사님들께 졸업을 앞둔 유학생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정을 나누어 주시니 대학 구성원을 대신하여 깊이 감사드린다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나누어주신 사랑이 씨앗이 되어 해외에서 반드시 꽃 피우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