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4:5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신영대 의원 “전북 정치인 존재감 확보 중요"

image
신영대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군산)이 전당대회 전북 경선을 앞두고 전북 정치권의 현 주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 의원은 15일 논평을 통해 “전북이 권리당원과 대의원이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지역이다 보니 (전당대회에 나선 경선)후보들에게 많은 구애를 받고 있다”면서 “그러나 지역 발전에 대한 비전보다 경쟁이 격화되면서 발생한 상대방 비판이 주를 이루고 있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전북 정치권이 중앙 정치무대에서 목소리를 높일 필요는 분명이 있다”며 중앙 정치권과 이번 전대에서 비수도권 후보가 소외되고 있는 세 가지 원인을 진단했다.

신 의원은 “과거 호남에는 김대중 키즈로 시작부터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데뷔한 정치 신인들이 많았다”며 “그러나 (호남)지역의원들은 그에 비해 인지도가 낮고, 다선을 배출할 기회조차 훨씬 더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날이 갈수록 지역이 점점 낙후되다 보니 챙겨야 할 지역구 현안들이 너무 많아 중앙 이슈나 정치에 집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신 의원은 “여러 핸디캡이 있더라도 중앙에서 지역 정치인들이 클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의 지지와 국회의원 본인들의 노력도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mage
신영대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군산)이 전당대회 전북 경선을 앞두고 전북 정치권의 현 주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 의원은 15일 논평을 통해 “전북이 권리당원과 대의원이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지역이다 보니 (전당대회에 나선 경선)후보들에게 많은 구애를 받고 있다”면서 “그러나 지역 발전에 대한 비전보다 경쟁이 격화되면서 발생한 상대방 비판이 주를 이루고 있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전북 정치권이 중앙 정치무대에서 목소리를 높일 필요는 분명이 있다”며 중앙 정치권과 이번 전대에서 비수도권 후보가 소외되고 있는 세 가지 원인을 진단했다.

신 의원은 “과거 호남에는 김대중 키즈로 시작부터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데뷔한 정치 신인들이 많았다”며 “그러나 (호남)지역의원들은 그에 비해 인지도가 낮고, 다선을 배출할 기회조차 훨씬 더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날이 갈수록 지역이 점점 낙후되다 보니 챙겨야 할 지역구 현안들이 너무 많아 중앙 이슈나 정치에 집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신 의원은 “여러 핸디캡이 있더라도 중앙에서 지역 정치인들이 클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의 지지와 국회의원 본인들의 노력도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