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4:34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한병도 위원장 "전북특별자치도법 제정·공공의대 문제 연내 해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취임 첫 기자회견서 최우선 과제 밝혀
전북특별자치도는 정운천 의원, 공공의대는 이용호 의원과 협치 추진

image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역 현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이 올해 최우선 과제로 '전북특별자치도 법안 제정'과 '남원 공공의대 문제 해결'을 꼽았다.

한 위원장은 23일 전북도의회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과 공동발의한 전북특별자치도 법안 통과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올해 법안 통과를 반드시 이뤄내 도민에게 희망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원도특별자치도법이 통과되어 이제는 전북 한 곳만 남아있는 상황이다"며 "여러 정책적 현안들이 있지만 전북특별자치도 법안이 가장 중요한 의제라 생각하고 강력히 추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제 박홍근 원내대표를 만나 (국민의힘에서도 발의한) 특별자치도 법안을 민주당의 주요 법안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박 원내대표도 흔쾌히 공감하면서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특히 "모든 정치적 역량을 모아서 민주당 뿐만아니라 협치할 부분이 있으면 국민의힘과도 함께 논의를 해서 올해안에 통과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원 공공의대 문제 연내 해결도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 위원장은 "전북지역 주요 현안인 남원 공공의대 설립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부 때부터 확고한 의지를 갖고 추진한 사안이기 때문에 민주당에서 반대할 일은 없다"며 "국민의힘을 설득하는 문제가 남아 있는데 앞으로 만나고 대화하는 과정을 거쳐서 구체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전남과 경남 등 타 지역에서도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법안이 나오고 있지만 지금은 서로 부담스러운 형국일 뿐이다”며 “오히려 전북은 이미 49명의 TO(정원)가 있는 만큼 전북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먼저 정부 정책 변화 이후에 다른 지역도 가자는 것에 집중하고 보건복지위 간담회 등을 통해 법안 통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했다.

특히 “여당 전북 의원인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께서 정말 열심히 뛰어 주고 계시는 만큼 여당 설득에 이 의원과 서로 힘을 합쳐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년 4월 전주을 재선거와 관련해서는 “국회의원 선거는 중앙당에 권한이 있다”고 전제한 후 “도민과 특히 전주 유권자의 생각과 함께 약속을 지키는 정당이 더 멀리 갈 수 있다는 저의 생각을 중앙당에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