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7 03:17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발굴기사

전북 실업팀 더 늘어나는 희망속, 구조개선은 안되나

현재 22개 기관 34개종목, 37개팀 운영
최근 김제 하키팀(남)에 이어 정읍 핸드볼(여), 진안 테니스(여)등 3개 팀 창단 준비, 계획
타지역에 비해 운영기관 수, 종목 적고, 지자체 팀 편중, 일반 기업운영은 3개팀 뿐, 구조개선필요

최근 전북지역에서 실업팀 창단을 준비하거나 계획중인 움직임이 일면서 전북체육계에 희망이 되고 있다.

다만 전북지역의 경우 타지역에 비해 운영기관 수와 종목이 적은 지역적 문제와 전북을 포함한 전국적으로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위주로된 실업팀 창단 편중 현상은 풀어야할 숙제로 남고 있다.

전북도체육회에 따르면 현재 전북지역 실업팀은 22개 기관에 34개 종목, 37개 팀이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다 최근 김제시에서 하키팀(남)을 창단하기위해 준비위원회가 발족됐고, 다수의 우수 여자 핸드볼 선수를 배출한 정읍시에서도 여자 핸드볼 팀이 창단될 움직임이 있다.

여기에 지난 5일에는 정강선 체육회장이 정희균 대한테니스협회장과 함께 전춘성 진안군수를 만나 여자 테니스 팀 창단을 논의하기도 했다.

정강선 체육회장은 “체육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보여주시는 정성주 김제시장, 이학수 정읍시장, 전춘성 진안군수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지자체 실업팀 창단 붐이 일어 체육 강도의 명성을 되찾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 전북지역의 실업팀은 인구수와 도세가 비슷한 전남과 강원에 비해서도 차이가 있다. 종목수만 놓고 볼 때 전남은 46개 종목, 강원은 67개 종목에 달한다. 종목수가 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이다.

두 지역이 전북보다 지자체수가 많기는 하지만, 그동안 전북지역 지자체는 타지역에 비해 실업팀 창단과 운영에 소극적이었다.

여기에다 공공성을 제외한 일반 기업의 실업팀 운영이 저조한 부분도 개선돼야 할 과제이다. 이같은 현상은 전북 뿐만 아닌 전국 공통적인 현상이다.

전북지역의 경우 운영하는 실업팀이 있는 기업은 삼양사(자전거(여)), 전북은행(배드민턴(여)), 하이트맥주(역도(여)) 3곳 뿐이다.

2013년도에는 재계 10위 하림그룹이 남자양궁팀을 운영하다 해체한바 있다. 연간 수억원에 달하는 운영비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체육계 한 인사는 “하림그룹의 경우는 사실상 수십억원을 들여 실업팀 운영할 정도로 재력이 있다고 보는데도, 해체한 것은 이해할수 없는 처사였다. 하지만 일반 사기업 특성상 수억, 수십억원에 달하는 실업팀운영을 하는 것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 윤석열 정부가 대선 당시 공약했던 민간기업이 실업팀을 운영할 경우 세제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등 정부차원에서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