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9:14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보도자료

전북희망나눔재단 “전주동물원 드림랜드 안전사고, 전주시 대책 마련하라”

속보=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전주동물원 내 놀이기구에서 잇따라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전주시에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11월 8일자 1면)

㈔전북희망나눔재단은 8일 성명을 통해 “지난 5일 전주동물원 내 드림랜드에서 ‘청룡열차’를 타던 어린이가 시설물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고, 지난달 22일에는 ‘바이킹’의 모터 고장으로 30여명이 놀이기구 안에 10분간 갇히는 사고도 있었다”면서 “이태원 참사로 인한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발생한 일이라서, 시민의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드림램드에서 운영 중인 놀이기구 13종 중 10개의 기구가 1992년 설치한 이래 30여 년 동안 유지 보수를 통해서만 운영되는 등 이미 안전 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와 염려가 있었다”며 “무엇보다 어린이 시설인 만큼,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며 즐길 수 있는 안전 관리방안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태원 참사’처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던 사건이, 안전주의의무 소홀이라는 과실로 인해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전주시는 노후에 따른 안전사고 재발이 예견되는 만큼, 지금이라도 보다 더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희망나눔재단 #전주동물원 #드림랜드 #안전사고 #이태원 #놀이기구 #전주시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