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8:12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팔복예술공장 실외 공간에 나타난 조소 작품...전북대 졸업 전시회 '한창'

29일까지 전북대 조소 전공 졸작 전시 개최
4년 간 쌓아온 지식과 경험 바탕으로 작업

팔복예술공장 실외 공간에 못 보던 조소 작품이 설치됐다. 공장 한가운데에는 조소 작품 지도가 설치돼 있다. 마당에 설치된 지도를 따라 걷다 보면 조소 작품과 함께 공장 곳곳의 매력을 느낄 수 있어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조소 작품의 주인은 바로 전북대 조소 전공 4학년 박정환·백지수·이준규·임수민 학생이다.

전북대 조소 전공 4학년 졸업 작품 전시회 '탈피'가 오는 29일까지 팔복예술공장 A동 옥상 및 야외에서 열린다.

전시에서는 학교라는 울타리를 벗어나기 전 4년 간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작업한 작품을 선보인다.

image
박정환, 방탈출

박정환 학생은 쇠 파이프, 안전 밴드, 시멘트 등을 활용해 '방탈출'이라는 작품을 완성했다. 여러 외부 요소로 인해 쌓인 불안감으로부터 벗어나고자 유일한 안식처로 향하기로 선택했지만, 해소되기는 커녕 중첩되며 피할 수 없이 반복되는 일상을 담았다.

image
백지수, Self-Preservation

백지수 학생은 강철, 우레탄 페인트 등을 활용해 'Self-Preservation'이라는 작품을 만들었다. 이는 '자기 보호'라는 의미로,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누가 뭐라고 하던지 나 자신을 잃지 않고 인생을 주체적으로 살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image
이준규, 각인: 반비례

이진규 학생은 강철 등을 활용해 '각인: 반비례'라는 작품을 선보였다. 모두 다른 크기를 한 사각형이 쌓이고 쌓여 하나의 탑을 이룬 듯한 작품이다.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자존심을 낮추는 방법을 표현하고자 했다.

image
임수민, 幸福

임수민 학생은 알루미늄, 아크릴 거울 등을 활용해 '幸福(행복)'이라는 작품을 들고 왔다. 작품을 통해 행복은 멀리 있지 않고 가까이에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관람객들은 작품 속 거울을 보며 하하호호 웃고 인증 사진을 찍어가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시는 학교라는 울타리를 벗어나기 전 예술인으로서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싶은지 선보이고 자신의 창작세계를 선언하기 위해 마련했다. 더 나아가 신진 예술인으로서의 새로운 시각 또는 관심사를 보여 주고자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팔복예술공장 #전북대학교 #조소 #탈피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