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2:21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국 책 전문가들 '책의 도시 전주' 나들이

image

전국 독서·출판·도서관 전문가들이 책의 도시 전주에서 가을 나들이를 즐겼다.

전주시는 지난 24일과 25일 이틀간 이용남 책읽는사회문화재단 이사를 비롯한 전국의 책 생태계 전문가 16명을 초청해 책의 도시 전주에서 즐기는 1박 2일의 도서관 여행 행사인 ‘나들이 마당’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전주가 대한민국 대표 책의 도시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책 생태계 저명인사를 초청해 각각의 특색을 담고 있는 전주 곳곳의 도서관 인프라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참석자들은 정책 제언 간담회를 통해 전주시 독서문화 정책 방향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첫날 도서관 여행해설사와 함께 아트북과 희귀 예술도서가 비치된 ‘첫마중길 여행자도서관’을 시작으로 △전주의 정체성과 한국적 아름다움을 담은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 △한옥마을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책을 읽으며 쉴 수 있는 ‘한옥마을도서관’ △여행자들의 쉼터이자 길잡이인 ‘다가여행자도서관’ △숲속에서 시를 벗 삼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학산숲속시집도서관’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어 25일에는 공간 혁신을 통해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책놀이터로 탈바꿈한 금암도서관과 인후도서관을 차례로 둘러본 뒤, 전주시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정책제언 간담회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전국 책 전문가들은 이틀간의 전주 도서관 여행을 통해 책의 도시 전주의 발전 가능성과 개선사항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기도 했다.

시는 이번 정책제언 간담회를 통해 얻어낸 정보를 토대로 책 생태계 구성원들 맞춤형 역량 강화를 통해 함께하는 풀뿌리 생활밀착형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주시 독서생태계 발전을 위한 독서진흥 공동사업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김병수 전주시 도서관본부장은 “책 생태계 저명인사를 초청해 전주시의 우수한 도서관 인프라와 독서문화를 널리 알리고, 책이 시민 삶에 녹아드는 도시이자 책이 삶이 되는 전국 최고 책의 도시 전주를 만들기 위해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