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9:04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전북도,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대응체제 돌입

도내 산업 경제 피해상황 파악·분야별 대응계획 마련
실국별 비상근무 실시 및 비상 수송·운송대책 등 추진

image
전북도가 28일 조봉업 행정부지사 주재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 사태가 장기화되자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에 나섰다.

전북도는 28일 김관영 전북지사를 본부장으로 조봉업 행정부지사를 차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관련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은 계속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집단운송 거부로 정부의 위기경보단계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되자 그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따른 피해상황 공유와 향후 대응계획 등이 논의했다. 

특히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도 주력산업인 자동차 분야 철강 및 농업 분야 사료·곡물 운송, 건설현장 시멘트 수송대책, 기업체 피해지원, 유해화학물 이송 등이 중심적으로 논의됐다.

이외에도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에 따른 도내 산업,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실국 및 출연기관 등 모든 유관기관의 역량을 총동원하다는 방침을 세웠다. 

도는 실국별 화물운송 관련 비상연락망을 구축하는 동시에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일일상황 보고를 통해 전체적인 상황을 관리할 계획이다.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부서장들에게 “상황 및 현장관리와 비상근무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전북도는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로 인한 도내 산업경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전 실국이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