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3:05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시, 동학농민혁명 국제컨퍼런스 세계 혁명도시 연대회의 개최

5개국 혁명도시 참가, 전봉준 장군 동상 헌화 참배

image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개최된 제1회 세계 혁명도시 연대회의에서 이학수 정읍시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읍시

동학농민혁명 국제컨퍼런스 '제1회 세계 혁명도시 연대회의'가 5일 정읍시 덕천면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개최됐다.

정읍시에 따르면 동학농민혁명 128주년을 맞아 동학농민혁명의 성지로서 기념사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이를 세계화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마련했다.

특히 '세계 혁명 도시 연대회의'를 장기적으로 도시간 순회 개최 방식으로 전환하고 도시들 간의 연대와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이학수 정읍시장과 고경윤 정읍시의회 의장, 신순철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체 게바라의 친조카이자 작가인 마틴 게바라 두아르테는 정읍 황토현 전적 내 ‘불멸, 바람길’을 찾아 헌화·참배하고 연대를 선언했다.

이어 국제 컨퍼런스 기조 강연에서는 박홍규 화백이 그동안 자신이 작업한 동학농민혁명 작품들을 통해 혁명의 전 과정을 설명했다.

박홍규 화백은 한국을 대표하는 농민 화가로 지난 20여 년간 동학농민혁명을 주제로 다양한 그림 작업을 수행해왔다.

본식 1부에서는 세 개의 혁명 도시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첫 번째 발표는 정읍시를 대표해 원도연 원광대 교수가 발표자로 나서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의 역사와 의미를 설명했다.

두 번째 발표는 마틴 게바라 두아르테가 체 게바라의 일생을 조명하며 아르헨티나 알타그라시아를 소개하고 이곳에서 이뤄지고 있는 기념사업의 사례를 발표했다. 

세 번째 발표는 요코시마 고지(삿포로대학 교수)가 발표자로 나서 일본 훗카이도의 저항운동을 소개하며, 그 정신과 문화가 일본 근현대사에 미친 영향을 설명했다.

2부에서는 브랜든 틸링(아일랜드 시립도서관 부관장)과 권의석 교수(원광대 한중관계연구원 교수)가 공동으로 아일랜드 더블린의 사례를 발표했다.

권의석 교수는 외세의 침탈에 시달렸던 아일랜드의 역사와 저항운동을 소개하고, 현재 아일랜드의 더블린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기념사업의 현황을 역사, 지역공동체, 창조적 상상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설명했다. 

이어 크리스티나 페로(뮐하우젠 농민전쟁박물관 연구원)가 독일농민전쟁 500주년과 뮐하우젠의 기념사업을 소개하고, 마지막으로 리우신위에(상해 사범대학 교수)가 중국 대일항전과 대합창의 도시 ‘옌안’이 가진 의미를 설명했다.

이학수 시장은 “그동안 추진해 왔던 기념사업의 방향과 방식을 전환해 세계사적 혁명도시로서 위상을 높이고, 도시성장의 동력을 만들어 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해외 참가자들은 6일 정읍시민들과 정읍의 주요 동학농민혁명 유적지를 답사하며 기념사업의 경험과 방식을 공유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