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15:43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여섯 종류의 꽃에 담긴 우리의 이야기..."한국을 꽃으로 말하다"

오는 28일까지 서학동사진미술관서 전시
무궁화, 수국, 연꽃, 설죽화, 동백, 살잽이꽃 등
각자 꽃 하나씩 맡아 개성 넘치는 작품 완성
좁은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한 기획 돋보여

image
한국을 꽃으로 말하다 전시 포스터

"과거의 이야기를 과거에 두는 것으로 한국의 이야기는 완성될 수 있을까? 우리는 한국적인 소재를 어떻게 실험할 수 있을까?"

한국문화콘텐츠 스타트업 올디가 한국적인 소재에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청년 작가를 접목했다. 청년 작가들은 오랜 시간 한국인들에게 사랑 받아온 여섯 종류의 꽃을 주제로 꽃에 담긴 한국 이야기, 본인들의 이야기까지 담아 새로운 21세기의 이야기를 만들었다.

오는 28일까지 서학동사진미술관에서 전시 RE-HANDLE HANGUK(한국을 꽃으로 말하다)을 연다.

여섯 종류의 꽃은 대한민국의 지지 않는 해를 상징하는 무궁화, 제주도 사람들에게 도깨비 꽃이라 불리는 수국, 불교의 상징인 연꽃, 한국의 뮬란인 설죽화, 절절한 사랑 이야기가 담긴 동백, 삶과 죽음을 상징하는 바리데기 설화 속에 나오는 살잽이꽃이다.

image
정필, 염

전시에는 현현, 정필, 임소윤, 정찬우, 정유진, 주현영 등 청년 작가 6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자 꽃 하나씩 맡아 개성 넘치는 작품을 완성했다. 디지털 드로잉, 영상, 뜨개, 회화, 터프팅 등 다양한 종류의 작품이 보는 재미를 더했다.

image
(왼쪽부터) 임소윤 방, 정찬우 작업실

이번 전시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즐기고, 손으로 느껴볼 수 있다. 벽면에 작품을 거는 것뿐만 아니라 전시장에 작가의 방과 작업실을 그대로 재현했다. 좁은 서학동사진미술관의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했다. 수국 작품은 수국 커튼을 만들어 관람객들이 작품을 들추고 들어가 안에서도 보고 밖에서도 보고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기획을 맡은 최지승 기획자는 "한국 이야기들은 어떻게 공감을 얻으며 활용될 수 있을까라는 시도로 전시를 기획했다. 시작과 시도, 꽃이라는 단어는 잘 어울린다. 이번 전시가 한국 이야기를 담을 새로운 시도이자 형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mage
한국을 꽃으로 말하다 전시 포스터

"과거의 이야기를 과거에 두는 것으로 한국의 이야기는 완성될 수 있을까? 우리는 한국적인 소재를 어떻게 실험할 수 있을까?"

한국문화콘텐츠 스타트업 올디가 한국적인 소재에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청년 작가를 접목했다. 청년 작가들은 오랜 시간 한국인들에게 사랑 받아온 여섯 종류의 꽃을 주제로 꽃에 담긴 한국 이야기, 본인들의 이야기까지 담아 새로운 21세기의 이야기를 만들었다.

오는 28일까지 서학동사진미술관에서 전시 RE-HANDLE HANGUK(한국을 꽃으로 말하다)을 연다.

여섯 종류의 꽃은 대한민국의 지지 않는 해를 상징하는 무궁화, 제주도 사람들에게 도깨비 꽃이라 불리는 수국, 불교의 상징인 연꽃, 한국의 뮬란인 설죽화, 절절한 사랑 이야기가 담긴 동백, 삶과 죽음을 상징하는 바리데기 설화 속에 나오는 살잽이꽃이다.

image
정필, 염

전시에는 현현, 정필, 임소윤, 정찬우, 정유진, 주현영 등 청년 작가 6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자 꽃 하나씩 맡아 개성 넘치는 작품을 완성했다. 디지털 드로잉, 영상, 뜨개, 회화, 터프팅 등 다양한 종류의 작품이 보는 재미를 더했다.

image
(왼쪽부터) 임소윤 방, 정찬우 작업실

이번 전시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즐기고, 손으로 느껴볼 수 있다. 벽면에 작품을 거는 것뿐만 아니라 전시장에 작가의 방과 작업실을 그대로 재현했다. 좁은 서학동사진미술관의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했다. 수국 작품은 수국 커튼을 만들어 관람객들이 작품을 들추고 들어가 안에서도 보고 밖에서도 보고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기획을 맡은 최지승 기획자는 "한국 이야기들은 어떻게 공감을 얻으며 활용될 수 있을까라는 시도로 전시를 기획했다. 시작과 시도, 꽃이라는 단어는 잘 어울린다. 이번 전시가 한국 이야기를 담을 새로운 시도이자 형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