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1:0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전북정치권의 9월 정기국회’…쌀값 정상화에 올인

민주당 쌀 값 정상화 TF에 8명 중 6명 이름 올려
국회 본관 앞 릴레이 시위 및 쌀 농가와의 연대
쌀 값 전북경제는 물론 식량안보와 직결, 정부 무대응 강력히 비난

image
더불어민주당 민생우선실천단 쌀값 정상화 TF 소속 안호영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양곡관리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하던 중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전북정치권의 9월 정기국회 최대 목표이자 현안이 쌀 값 정상화로 압축됐다. 전북은 전통적인 곡창지대이자 대표적인 농도인 만큼 국회의원들의 지지기반도 농민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쌀값 정상화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는데 도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8명 중 완주·무주·진안·장수 안호영, 김제·부안 이원택, 군산 신영대, 익산갑 김수흥, 익산을 한병도, 정읍·고창 윤준병 의원 등 6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부분의 전북 의원들이 쌀값 대책에 집중하고 있는 셈이다. 

전북의원들이 대거 포함된 TF는 정부에 △시장격리의 조속한 확정 △생산 면적 조정 △쌀 수출국과의 재협상, 국내산 쌀 시장 격리 방안 △정부의 쌀값 지원 예산 점검 및 제도 개선 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1일 "이번 정기국회 내 양곡관리법 처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지난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처리했던 양곡관리법이 지난 20일 전체회의에서 여당의 반대에 막혀 상정되지 못하고 있다”고 쌀값 대책의 책임을 정부 여당에 넘겼다.

또 성명서를 통해 “만성적인 쌀 수급 과잉을 방치하면 농업인의 고통은 가중되고, 반복되는 시장격리로 재정이 낭비될 뿐 아니라 사회적 갈등의 심화와 지방소멸 가속화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더 늦기 전에, 여당과 야당이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머리를 맞대고 쌀값 정상화를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정부질문에서도 전북 의원들은 쌀값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데 앞장섰다.

이원택 의원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농민에게 쌀값은 목숨값”이라면서 “쌀값이 얼마나 더 떨어져야 농민이 피눈물을 얼마나 더 흘려야 대책을 세울 것”이냐고 물었다.

한 총리는 “최근에 대통령과 농민들의 어려움에 대해 말을 했고 또 일정한 요청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정부질문에서)대통령과 말한 것을 공개하는 건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사실상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쌀값에 대해 “(상품)가격을 수요와 공급으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버리게 만드는 건 우리가 도우려고 하는 사람에게 진짜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는 걸 걱정한다"고 했다. 쌀값 문제를 일반적인 수요공급 과정에서의 가격형성 가격으로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한 총리는 김수흥 의원이 민주당이 정기국회 중점 법안으로 추진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 데 대해서는 "법률로 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굉장히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북정치권 등 농촌을 기반으로 하는 국회의원들은 22일부터 국회 본관 앞에서 릴레이 피켓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정기국회 동안 대정부 활동과 함께 오는 26일까지 상임위원회 법안 통과 때까지 국회 본청 앞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이후 상황에 따라 항의 농성, 대국민 캠페인 등을 전개할 방침”이라며 "필요하다면 현장의 농민단체 등과 함께 용산 대통령실 항의 집회 등 쌀값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과 역량을 쏟겠다"고 했다.

image
더불어민주당 민생우선실천단 쌀값 정상화 TF 소속 안호영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양곡관리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하던 중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전북정치권의 9월 정기국회 최대 목표이자 현안이 쌀 값 정상화로 압축됐다. 전북은 전통적인 곡창지대이자 대표적인 농도인 만큼 국회의원들의 지지기반도 농민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쌀값 정상화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는데 도내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8명 중 완주·무주·진안·장수 안호영, 김제·부안 이원택, 군산 신영대, 익산갑 김수흥, 익산을 한병도, 정읍·고창 윤준병 의원 등 6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부분의 전북 의원들이 쌀값 대책에 집중하고 있는 셈이다. 

전북의원들이 대거 포함된 TF는 정부에 △시장격리의 조속한 확정 △생산 면적 조정 △쌀 수출국과의 재협상, 국내산 쌀 시장 격리 방안 △정부의 쌀값 지원 예산 점검 및 제도 개선 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1일 "이번 정기국회 내 양곡관리법 처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지난 1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처리했던 양곡관리법이 지난 20일 전체회의에서 여당의 반대에 막혀 상정되지 못하고 있다”고 쌀값 대책의 책임을 정부 여당에 넘겼다.

또 성명서를 통해 “만성적인 쌀 수급 과잉을 방치하면 농업인의 고통은 가중되고, 반복되는 시장격리로 재정이 낭비될 뿐 아니라 사회적 갈등의 심화와 지방소멸 가속화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더 늦기 전에, 여당과 야당이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머리를 맞대고 쌀값 정상화를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정부질문에서도 전북 의원들은 쌀값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데 앞장섰다.

이원택 의원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농민에게 쌀값은 목숨값”이라면서 “쌀값이 얼마나 더 떨어져야 농민이 피눈물을 얼마나 더 흘려야 대책을 세울 것”이냐고 물었다.

한 총리는 “최근에 대통령과 농민들의 어려움에 대해 말을 했고 또 일정한 요청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정부질문에서)대통령과 말한 것을 공개하는 건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사실상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쌀값에 대해 “(상품)가격을 수요와 공급으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버리게 만드는 건 우리가 도우려고 하는 사람에게 진짜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는 걸 걱정한다"고 했다. 쌀값 문제를 일반적인 수요공급 과정에서의 가격형성 가격으로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한 총리는 김수흥 의원이 민주당이 정기국회 중점 법안으로 추진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 데 대해서는 "법률로 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굉장히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북정치권 등 농촌을 기반으로 하는 국회의원들은 22일부터 국회 본관 앞에서 릴레이 피켓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정기국회 동안 대정부 활동과 함께 오는 26일까지 상임위원회 법안 통과 때까지 국회 본청 앞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이후 상황에 따라 항의 농성, 대국민 캠페인 등을 전개할 방침”이라며 "필요하다면 현장의 농민단체 등과 함께 용산 대통령실 항의 집회 등 쌀값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과 역량을 쏟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