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6:1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자체기사

“익산문화도시 관광 연계, 1박 2일 복합 상품 개발 필요”

익산시, 익산문화도시와 도시관광 연계를 위한 시민토론회 개최
양원일 나비네트웍스 본부장, 익산 숙박시설 부족 개선점으로 지목
인근 시군 연계 시너지 창출 및 숙박 통한 소비 유도 필요성 강조

image
양원일 나비네트웍스 본부장이 24일 익산 웨스턴라이프호텔에서 열린 ‘익산문화도시와 도시관광 연계를 위한 시민토론회’에서 ‘익산 미륵사지 미디어아트의 관광자원화 사례’를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송승욱 기자

익산문화도시와 관광을 연계하기 위해서는 지역 내 숙박시설 확충 및 인근 시군과 연계한 1박 2일 복합 관광 상품 개발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24일 익산 웨스턴라이프호텔에서 열린 ‘익산문화도시와 도시관광 연계를 위한 시민토론회’에서 ‘익산 미륵사지 미디어아트의 관광자원화 사례’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양원일 나비네트웍스 본부장은 주변 관광도시인 전주·완주·군산과의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1박 2일 복합 상품 발굴을 제언했다.

지역 자원을 활용해 관광 콘텐츠와 아이템을 발굴하되, 숙박을 통해 소비를 유도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는 얘기다.

특히 그는 익산지역 숙박시설 부족을 개선점으로 꼽으며, 단체 수용이 가능한 중가격대(5만원~7만원, 조식 불포함) 숙박시설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전라도의 미식을 느낄 수 있는 조식 맛집과 동시에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관광지 개발 필요성도 피력했다.

아울러 익산의 고급 음식점과 이색 카페를 중심으로 한 상품의 고급화 추진, 지역 관광 이해관계자의 수용태세 인식 개선을 위한 타 지역 관광도시 벤치마킹 등도 제안했다.

앞서 지역문화와 문화도시를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 기술의 진보와 활용에 대한 열린 대응, 문화관광 시장 구축 및 산업화 등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지역 문화의 특화·마케팅과 함께 이웃 지역과의 입체적 협업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외에 원도연 익산문화도시지원센터장은 ‘보석문화도시의 관광 산업화 가능성과 과제 : 보물찾기 축제’, 문경민 하림그룹 전무는 ‘익산 식품산업의 관광 자원화 방안(하림 푸드 로드 사례)’, 정광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사는 ‘관광거점도시 이해와 문화도시 연계 방안’이라는 주제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익산 보석문화산업과 식품산업의 관광 자원화, 관광거점도시 전주와 익산문화도시의 성공적인 연계 방안에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한편 이날 열린 토론회는 ‘익산문화도시의 미래를 묻는다’라는 주제로 4차례 진행되는 릴레이 시민토론회의 시작으로, 익산시문화도시지원센터는 앞으로 익산보석문화도시의 보석산업 발전 방향, 고향사랑기부제 제도화 및 정착을 통한 익산문화도시 활성화, 익산문화도시와 익산 마을학 연구 성과 발표 등의 의제를 갖고 토론회를 진행하면서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토대로 익산문화도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