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8:2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서거석 당선인 특별대담] 전북교육 ‘변화와 혁신’ 시작됐다

기초학력 증진, 조직개편, 인사구조, 미래교육 준비 등 발걸음 ‘척척’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내건 ‘학생 중심 미래학교’로 가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시작됐다. 서 당선인은 조직개편과 인사 그리고 소규모 학교통폐합 문제에 있어 소통과 협치에 모든 교육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행정과 교육 업무는 일선 직원들에게 맡기고, 자신은 대외적 정무 분야에 치중해 중앙정부와의 교류, 지자체와의 연대를 강화할 의지도 피력했다. 더욱이 교육당국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전북교육청 산하 세종사무소 신설 등 다양한 직제개편 검토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 당선인은 전북일보와의 특별대담에서 “교육이 아이들의 인생을 바꾸고, 지역을 바꾸고, 국가를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면서 “정치도 바뀌어야 하지만, 그런 측면에서 전북은 교육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 아이들이 바꿔짐으로서 전북의 미래가 있는 것이고, 아이들의 미래가 곧 전북의 미래”라고 밝혔다.

전북 학생들의 기초학력 증진 문제에 있어서는 ‘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건강검진은 사람의 상태를 검진해 병을 미리 막고 수명을 연장시키려 하는 것으로, 학생들이 현재 어느 정도의 학력수준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는 건강검진과도 같다는 것이다. 평가를 통해 현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진단하고, 진단결과에 맞는 처방을 통해 학생 기초학력을 증진시키자는 게 서 당선인의 생각이다.

인사와 조직개편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중이지만 원칙은 ‘열심히 하는 사람이 대우받는 시스템’이다. 

서 당선인은 “조직사회 풍토가, 열심히 하는 사람이 별로 대우받지 못하는 그런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는게 제 생각이 아니라 교육계의 지배적 견해로 그래서 현실 안주, 단적으로 전국에서 우리 전북 지역의 교사를 지원하는 사람들이 타지에서 많은데 편해서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어쨋든 조직이 살아날려면, 누구나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서 열심히 하는 분들이 대접받는 그런 분위기, 그런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제도와 시스템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소규모 학교 통폐합과 관련해서도 학교 신설이 어려운 이유는 교육부 관료들의 꽉 막힌 마인드가 변화돼야 하며, 통폐합 문제도 학생과 학부모, 마을의 이야기를 듣는 공론화 작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

서거석 전북교육감 당선인이 내건 ‘학생 중심 미래학교’로 가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시작됐다. 서 당선인은 조직개편과 인사 그리고 소규모 학교통폐합 문제에 있어 소통과 협치에 모든 교육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행정과 교육 업무는 일선 직원들에게 맡기고, 자신은 대외적 정무 분야에 치중해 중앙정부와의 교류, 지자체와의 연대를 강화할 의지도 피력했다. 더욱이 교육당국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전북교육청 산하 세종사무소 신설 등 다양한 직제개편 검토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 당선인은 전북일보와의 특별대담에서 “교육이 아이들의 인생을 바꾸고, 지역을 바꾸고, 국가를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면서 “정치도 바뀌어야 하지만, 그런 측면에서 전북은 교육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 아이들이 바꿔짐으로서 전북의 미래가 있는 것이고, 아이들의 미래가 곧 전북의 미래”라고 밝혔다.

전북 학생들의 기초학력 증진 문제에 있어서는 ‘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건강검진은 사람의 상태를 검진해 병을 미리 막고 수명을 연장시키려 하는 것으로, 학생들이 현재 어느 정도의 학력수준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는 건강검진과도 같다는 것이다. 평가를 통해 현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진단하고, 진단결과에 맞는 처방을 통해 학생 기초학력을 증진시키자는 게 서 당선인의 생각이다.

인사와 조직개편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중이지만 원칙은 ‘열심히 하는 사람이 대우받는 시스템’이다. 

서 당선인은 “조직사회 풍토가, 열심히 하는 사람이 별로 대우받지 못하는 그런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는게 제 생각이 아니라 교육계의 지배적 견해로 그래서 현실 안주, 단적으로 전국에서 우리 전북 지역의 교사를 지원하는 사람들이 타지에서 많은데 편해서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어쨋든 조직이 살아날려면, 누구나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서 열심히 하는 분들이 대접받는 그런 분위기, 그런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제도와 시스템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소규모 학교 통폐합과 관련해서도 학교 신설이 어려운 이유는 교육부 관료들의 꽉 막힌 마인드가 변화돼야 하며, 통폐합 문제도 학생과 학부모, 마을의 이야기를 듣는 공론화 작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