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7 07:3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보도자료

정읍시, 결식아동 예방 민관 협력 프로젝트 협약 체결

결식 우려 아동 50명, 1년간 1만3200식 도시락 지원

image
민관협력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 협약식. 사진제공=정읍시

정읍시와 사회공헌기관 기업들이 함께 결식우려 아동 문제의 선제적 해결에 협력을 다짐했다.

정읍시와 행복나래, sk스토아, sk증권, 행복도시락협동조합, 정읍시여성의용소방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읍시자원봉사센터는 4일 정읍시청에서 ‘행복 두 끼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학수 시장과 행복나래 임은미 실장, SK스토아 김정우 경영지원그룹장, SK증권 이창용 ESG부문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병설 사무처장, 김성순 여성의용소방대장, 김용복 자원봉사센터장 등이 참석해 힘을 모았다.

‘행복 두 끼 프로젝트’는 결식우려 아동이 하루에 최소 두 끼는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와 멤버사 기업, 일반 시민이 함께 협력해 국내 아동의 결식제로를 목표로 추진하는 활동이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끼니 지원이 필요한 아동 50명에게 약 12개월간 총 1만3200식의 도시락이 지원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급식지원이 필요한 대상자 발굴과 행정지원 등의 업무를 위해 노력하고, 사업 종료 후 발굴된 아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사회공헌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와 멤버사 sk스토어, sk증권 등 협약 체결기관은 급식사업비와 기부물품을 마련하고 지원대상자의 복지증진과 사업홍보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또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기부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하고, 행복도시락협동조합과 정읍시여성의용소방대, 정읍시자원봉사센터는 아이들을 위한 도시락 제조와 배달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이학수 시장은 “결식우려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이 협업해 행복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되었다"며 “우리의 소중한 아동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image
민관협력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 협약식. 사진제공=정읍시

정읍시와 사회공헌기관 기업들이 함께 결식우려 아동 문제의 선제적 해결에 협력을 다짐했다.

정읍시와 행복나래, sk스토아, sk증권, 행복도시락협동조합, 정읍시여성의용소방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읍시자원봉사센터는 4일 정읍시청에서 ‘행복 두 끼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학수 시장과 행복나래 임은미 실장, SK스토아 김정우 경영지원그룹장, SK증권 이창용 ESG부문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병설 사무처장, 김성순 여성의용소방대장, 김용복 자원봉사센터장 등이 참석해 힘을 모았다.

‘행복 두 끼 프로젝트’는 결식우려 아동이 하루에 최소 두 끼는 보장받을 수 있도록 지자체와 멤버사 기업, 일반 시민이 함께 협력해 국내 아동의 결식제로를 목표로 추진하는 활동이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끼니 지원이 필요한 아동 50명에게 약 12개월간 총 1만3200식의 도시락이 지원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시는 급식지원이 필요한 대상자 발굴과 행정지원 등의 업무를 위해 노력하고, 사업 종료 후 발굴된 아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사회공헌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와 멤버사 sk스토어, sk증권 등 협약 체결기관은 급식사업비와 기부물품을 마련하고 지원대상자의 복지증진과 사업홍보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또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기부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하고, 행복도시락협동조합과 정읍시여성의용소방대, 정읍시자원봉사센터는 아이들을 위한 도시락 제조와 배달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이학수 시장은 “결식우려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이 협업해 행복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되었다"며 “우리의 소중한 아동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