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7 07:3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주 효자4동 주민센터, 주민생활 거점으로 신축

효자4동 주민센터 복합커뮤니티센터로 건립
기존 30대 계획 주차공간 100대 규모로 확대
오는 2025년 6월까지 개관 예정

image

전주시는 서부신시가지와 효천지구 등 효자4동의 증가한 주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향후 신축 예정인 효자4동 주민센터를 육아종합지원센터와 다목적 강당 등의 기능을 포괄하는 복합커뮤니티센터로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늘어난 기능과 수요에 부합하게 기존 30대로 계획됐던 주차 공간도 100대 규모로 늘리는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이 당선인 시절 업무보고 과정에서 신축 주민센터 시설 부족을 지적했고, 이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대폭 확대돼 추진된다.

효자4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사업비는 기존 158억 원에서 약 190억 원으로 증가하며, 부지면적은 9988㎡에서 1만2896㎡로 규모가 커졌다. 주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계획 주차대수도 기존 30대에서 100대 규모로 3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 신축 변경 계획에 대한 방침과 세부 계획을 결정한 후 전북도 투자심사 재심사와 시의회 공유재산 재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후 오는 2024년 1월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5년 6월 복합커뮤니티를 개관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현장 행정에 나선 우범기 전주시장은 “시민들의 곁에서 일상의 삶과 직결된 서비스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제공하는 주민센터의 필요성 등이 갈수록 크게 대두되고 있다”라며 “전주시 35개 동 주민센터를 주민들이 행정과 복지, 문화, 공동체 활동을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는 거점 공간인 행정복합커뮤니티센터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자4동 주민센터는 지난 2018년 인구 과밀화로 인해 효자4·5동이 분동 된 이후 그동안 임시 청사에서 주민들에게 행정복지서비스를 제공해왔다.

image

전주시는 서부신시가지와 효천지구 등 효자4동의 증가한 주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향후 신축 예정인 효자4동 주민센터를 육아종합지원센터와 다목적 강당 등의 기능을 포괄하는 복합커뮤니티센터로 조성한다고 4일 밝혔다. 

늘어난 기능과 수요에 부합하게 기존 30대로 계획됐던 주차 공간도 100대 규모로 늘리는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이 당선인 시절 업무보고 과정에서 신축 주민센터 시설 부족을 지적했고, 이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대폭 확대돼 추진된다.

효자4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사업비는 기존 158억 원에서 약 190억 원으로 증가하며, 부지면적은 9988㎡에서 1만2896㎡로 규모가 커졌다. 주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계획 주차대수도 기존 30대에서 100대 규모로 3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 신축 변경 계획에 대한 방침과 세부 계획을 결정한 후 전북도 투자심사 재심사와 시의회 공유재산 재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후 오는 2024년 1월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25년 6월 복합커뮤니티를 개관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현장 행정에 나선 우범기 전주시장은 “시민들의 곁에서 일상의 삶과 직결된 서비스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제공하는 주민센터의 필요성 등이 갈수록 크게 대두되고 있다”라며 “전주시 35개 동 주민센터를 주민들이 행정과 복지, 문화, 공동체 활동을 한 곳에서 누릴 수 있는 거점 공간인 행정복합커뮤니티센터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자4동 주민센터는 지난 2018년 인구 과밀화로 인해 효자4·5동이 분동 된 이후 그동안 임시 청사에서 주민들에게 행정복지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