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1:4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김제
자체기사

김제소방서, 119구조대 새만금 간척지 매립지 구조활동 전개

image
김제소방서 119구조대가 새만금 간척지 매립지 구덩이에 빠진 드라마 스태프를 구조하고 있다.

김제소방서(서장 전두표)는 지난 18일 일요일 오후5시40분 김제시 만경읍 화포리 인근 새만금 간척지 매립지 구덩이에 빠진 드라마 스태프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드라마 촬영을 위해서 구덩이를 파놓고 촬영을 하던 중 구덩이 침하와 간척지의 갯벌 형태의 지질 특성으로 인해 사람들이 빠져나오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초기에는 25명이 구덩이에 들어가 촬영을 진행하였는데 그중 21명은 스스로 빠져나왔으나 그중 일부인 4명은 자력으로 빠져나올 수 없는 상태로 갯벌에 빠져서 ‘옴짝달싹’할 수 없었다.

사고 현장은 새만금 간척지 일원으로 뻘 형태의 지형 특성상 하체가 박혀 움직일 수 없는 긴박한 상황이 전개되었고 이에 김제소방서는 인근 군산 119구조대의 지원을 요청하여 김제 119구조대와 군산 119구조대는 함께 사다리와 건식슈트 등을 이용하여 갯벌 구덩이에 빠진 요구조자를 2시간 만에 안전하게 구조하는 데 성공하였다.

요구조자 4명 중 2명은 119구급대와 함께 인근 동군산병원으로 이송되어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경덕 김제소방서 119구조대장은 “갯벌에서는 빠졌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혼자 다니지 말고 반드시 2~3명이 함께 다녀야 한다. 또한 자력으로 구조나 탈출을 시도할 경우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119로 신고해 안전하게 구조를 해달라.”고 말했다.

 

image
김제소방서 119구조대가 새만금 간척지 매립지 구덩이에 빠진 드라마 스태프를 구조하고 있다.

김제소방서(서장 전두표)는 지난 18일 일요일 오후5시40분 김제시 만경읍 화포리 인근 새만금 간척지 매립지 구덩이에 빠진 드라마 스태프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드라마 촬영을 위해서 구덩이를 파놓고 촬영을 하던 중 구덩이 침하와 간척지의 갯벌 형태의 지질 특성으로 인해 사람들이 빠져나오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초기에는 25명이 구덩이에 들어가 촬영을 진행하였는데 그중 21명은 스스로 빠져나왔으나 그중 일부인 4명은 자력으로 빠져나올 수 없는 상태로 갯벌에 빠져서 ‘옴짝달싹’할 수 없었다.

사고 현장은 새만금 간척지 일원으로 뻘 형태의 지형 특성상 하체가 박혀 움직일 수 없는 긴박한 상황이 전개되었고 이에 김제소방서는 인근 군산 119구조대의 지원을 요청하여 김제 119구조대와 군산 119구조대는 함께 사다리와 건식슈트 등을 이용하여 갯벌 구덩이에 빠진 요구조자를 2시간 만에 안전하게 구조하는 데 성공하였다.

요구조자 4명 중 2명은 119구급대와 함께 인근 동군산병원으로 이송되어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경덕 김제소방서 119구조대장은 “갯벌에서는 빠졌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혼자 다니지 말고 반드시 2~3명이 함께 다녀야 한다. 또한 자력으로 구조나 탈출을 시도할 경우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119로 신고해 안전하게 구조를 해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ccy6364@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