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6:1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사설
오피니언

농해수위 3인 군산항 준설 해법 찾아라

군산국가산단 인입철도가 지난해 7월 개통되면서 항만 물동량 증가 등이 크게 기대됐으나 아직까지는 전혀 그 의미가 없다. 철도와 연계돼 군산항으로 오가는 수출입 물동량이 있어야 하지만 준설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대형선박 등이 입출항을 할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전북지역구 의원이 무려 3명이나 국회 농해수위에 포진하고 있으나 군산항 준설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법 찾기가 되지 않아 나타난 현상이다. 올들어 지난 10월말 현재 세방과 (주)금강로지스틱, 동원로엑스 등 5개 운송사에 의해 철도를 통해 운송된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은 군산항역∼광양항역의 경우 1만6130TEU,  군산항역∼부산항역은 3714TEU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런데 다른 지역에서 철도 운송으로 군산항역을 거쳐 군산항을 통해 해외로 수출된 물량은 전무한 실정이다. 군산항으로 반입돼 군산항역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반출된 물동량 역시 전무하다. 아직까지는 인입철도 개통 효과가 전혀 없다는 얘기다. 익산∼대야 복선전철과 연계돼 개통된 철도물류 수송망은 군산항에서 전라선으로 바로 통하는 것이다. 전국 단위 국가철도망과 소통되는 군산국가산단 인입 철도는 당초 군산항 물동량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여겨졌으나, 군산항의 심한 토사 매몰 현상으로 수심이 낮아 대형선박들의 입출항이 제한을 받으면서 효과가 없다.

군산항 여건이 얼마나 좋지 않은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해법은 군산항의 상시준설체제 구축 등 항만 활성화를 위한 여건 조성뿐이다. 준설 해법을 얼마나 빨리 찾는가 하는 데 있다. 전북 의원 중 국회 농해수위에 3명이나 포진하고 있기에 도민들은 상시준설체제 구축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도 사실이다. 군산항 발전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는 선박 통항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항로와 박지의 수심 확보라는 데 누구나 공감한다.  최소한의 수심이 확보돼야만 항만별로 시간에 맞춰 이동하는 컨테이너선의 입출항에 제약이 없고, 화물선도 대기 없이 상시입출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예타를 통과한 군산항 제2 준설토 투기장 사업도 제대로 효과를 거두려면 아직도 긴 시간과 많은 절차를 거쳐야 한다. 농해수위 3인의 의원들은 제2준설토 투기장 완공 시점만을 기다릴게 아니라 당장 군산항 준설 해법 찾기에 나서라.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opinion@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