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16:36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사설
오피니언

민선2기 체육회장 선거 공정·투명하게

지방체육회의 새로운 수장을 뽑는 선거가 바짝 다가왔다. 민선 2기 시·도체육회장선거는 오는 12월 15일, 시·군체육회장선거는 12월 22일 각각 실시된다. 이번 선거에서 선출되는 체육회장의 임기는 3년이 아닌 4년이다. 대한체육회와 지방체육회가 2019년 말 ‘민선 지방체육회장의 첫 임기만 4년이 아닌 3년’으로 단축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민선 2기부터는 4년으로 회복된다. 그런 만큼 민선 2기 체육회장의 역할과 책임도 더 막중해졌다. 민선 체육회장은 지역 체육계에서 봉사하면서 지방체육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체육인이 선출돼야 한다. 행여 정치판을 기웃거리면서 지자체장과 정치인에게 줄을 선 구태 체육인이 당선돼 체육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훼손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후보자 등록을 앞두고 투표권을 행사할 대의원 수가 결정되면서 전북지역 체육계에서도 선거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2020년 1월 실시된 첫 민선 체육회장선거는  선거과정에서 시행착오와 잡음이 적지 않았다. 두 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선거에서는 지역의 체육인들이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이런 가운데 이번 선거도 민선 1기와 같은 깜깜이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선거운동 방식과 기간에 제한이 많아 공약과 정책을 제대로 알릴 기회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런 까닭에 불법·부정선거에 대한 우려도 많다. 이번 체육회장선거는 선거관리위원회 위탁선거로 치러지지만 다른 위탁선거에 비해 선거인수가  매우 적고 선거운동 방법도 극히 제한적이어서 금품제공이나 기부 등 불법행위가 은밀하게 이뤄질 개연성이 높다.

정책선거·공명선거를 위해서는 추후 지방체육회장 선거제도 개선 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눈앞으로 다가온 이번 선거는 현 제도와 규정에 따라 치를 수밖에 없다. 체육회장 선거가 정치판으로 변질되거나 부정·불법으로 얼룩진다면 선거후 지역 체육계에 큰 상처를 남기게 된다. 체육회장선거는 지역 체육인들의 한마당 축제가 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육인들이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통해 주민, 그리고 지자체와 소통하면서 지역체육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역량 있는 인물을 뽑아야 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opinion@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