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1 12:52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보도자료

전북환경청, 겨울철 대비 화학물질 운반업체 특별점검

image
전북지방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청장 김은경)은 겨울철 유해화학물질 운반차량에 의한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12월 16일까지 3주간 전북 도내 유해화학물질 운반업체 18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운반차량 사고가 발생할 경우 교통정체 및 유해화학물질 유·누출로 인한 2차 사고 위험 등으로 사고 수습에 어려움이 있어, 겨울철을 맞아 안전운전 방법과 신속한 비상조치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지도할 계획이다.

운반차량에 의한 화학사고는 지난 2020년 2월 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2터널에서 운반차량(질산) 전도사고 등 최근 5년간 도내에서 6건 발생했고,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전북지방환경청은 △무허가 운반 △운반차량 검사 이행 △개인보호장구 비치 △운반계획서 제출 △운전자의 안전교육 이수 여부 등 전반적인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고발 및 행정처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점검 시 지난 10월 순천-완주고속도로 오수휴게소(상행선)에서 발생한 운반차량 염산 탱크로리 유출 사고 사례를 사업장에 공유·교육 함으로써 사업장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자체 안전관리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현주 전북환경청 화학안전관리단장은 “겨울철 결빙 도로 등에서 운반차량 사고 발생 시 인명 및 환경 피해 가능성이 크다”라며, “운전자는 사고 방지를 위해 감속운전, 타이어 정비 등 차량 안전운행에도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