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9 18:28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산업·기업
자체기사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 전북 중소기업 물류 차질

지역 내 해외 수출·입 의존 업체들 운송 제때 못해 곤란 겪어

image
6일 익산의 한 물류창고에 미국으로 수출 보내기 위한 재고가 쌓여있는 모습.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 사태가 장기화로 접어들면서 전북지역 내 소규모 업체들에서 물류 운송 중단으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6일 전북도와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에 따르면 올해 10월 기준으로 전북지역의 무역기업 수는 모두 1184곳으로 파악된다.

전북지역의 경우 국가별로 미국, 중국, 베트남, 일본 순으로 높은 수출 실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업체의 경우 당장 해외로 물건을 보내지 못해 재고가 물류창고에 쌓여 있는 형편이다.

전북에서 조미김과 알로에 음료 등 식음료품을 수출하는 A업체는 미국 현지 대형마트에 물건을 보내야 하지만 부산항에 운송하지 못한 200톤 분량의 컨테이너 11개가 밀려 있어 답답한 상황이다.

미국에 제때 납품이 어려워 현지 대형마트에 수억원에 달하는 지연배상금을 물어야 될 처지에 놓였다.

수출뿐만 아니라 수입에서도 물류 운송이 원활하지 않은 지역 업체의 경우도 곤란을 겪기는 마찬가지다.

지역 내 또 다른 B업체는 중국이나 베트남, 스리랑카 등 해외 여러 나라에 있는 제조공장에서 고무장갑을 수입해서 국내 대형마트 등지에 판매해야 하는데 물류가 막히다 보니 재고를 넉넉하게 확보하지 못하고 대외 신뢰도 저하로 이어질까 걱정이다.

해당 업체에 따르면 그동안 광양항에서 물건을 받아 왔는데 운송이 여의치 않아 또 다른 통로인 부산항을 이용하려면 비용이 종전보다 2배가 넘게 소요돼 애로사항이 크다.

이렇듯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가 지속되면서 전북지역의 물류 차질이 가중되고 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지속될수록 향후 시멘트나 철강, 자동차, 정유 등 전북의 주요 산업 전반에도 물류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전북도와 산하 출연기관인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는 모니터링에 나서고 있으며 최근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중기중앙회 전북본부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 장기화에 따른 피해접수센터를 설치 운영 중이다.

하지만 지역 업체들은 당장 물류 차질도 걱정이지만 관계기관의 피해접수 창구가 중구난방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도와 유관기관이 운송거부 사태 장기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피해접수 홍보 안내를 강화하고 피해접수 창구를 일원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역의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서는 운송에 차질을 빚어 막막한 실정이지만 피해 접수를 어디로 해야 할지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난감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며 “도와 유관기관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물류 애로사항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기업들이 피해 접수 과정에 혼란을 겪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 중소기업 물류 차질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