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9 08:3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정읍

[정읍] 대규모 쓰레기자원화 시설 들어선다

정읍시 하북동 제2산업단지에 들어선 음식물 재활용사료공장과 대규모 재활용품 비축시설이 이번달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감에 따라 이 지역 쓰레기 자원화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축산농가인 안동기씨(44)가 설립한 음식물 사료화 공장은 1일 10t 가량의 남은 음식물을 활용해 가축사료 30t을 생산할 계획이어서 하루 평균 27t 정도를 배출하는 정읍시의 음식물쓰레기 처리가 한층 수월해질 뿐아니라 사료비도 저렴해져 축산농가의 사료 구입 부담도 덜어질 전망이다.돼지 5백두, 오리 1만수 등을 사육하는 축산농가인 안씨는 “매월 2천5백만원에 달하는 사료구입비가 사료공장의 가동으로 월 5백만원까지 저렴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안씨는 또 사료공장의 활성화를 위해 오는 5월 내에 조합법인을 구성, 회원들에게는 생산가격으로 사료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와 함께 들어선 한국자원재생공사의 재활용품 비축시설은 충청, 전북, 경북권 등 3개권역 재활용품을 담당할 예정이며 연간 6만3천여t의 재활용품이 비축되는 대규모 시설이다.7천4백여평의 규모에 총 4백12억원 가량 투입돼 하이-랙(rack) 및 평지창고 등을 갖춘 이 시설은 폐지, 폐플라스틱, 폐유리병 등 각종 재활용품을 수용하게 된다.자원재생공사 관계자는 “그동안 재활용품사업은 수급이 불안정해 민간부문에서 활성화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정읍지역에 비축시설이 마련됨에 따라 재활용원료의 수급안정 및 적정가격 유지, 관련업체의 활성화, 폐기물처리비 절감 등 연관효과도 적지않다”고 설명했다.

  • 정읍
  • 백진기
  • 2000.04.07 23:02

[정읍] 시, 의사구제역 방역체계 구축

최근 경기도 파주 일대에서 발생한‘의사구제역’의 파문으로 국내 축산업의 붕괴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정읍시가 방역반을 구성하는 등 신속하게 방역체계 구축을 하고 있다.시는 우선 소독약 1천7백ℓ를 확보, 농가에 긴급히 배정하고 일제 공동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예비비 4천만원을 들여 소독약 1만ℓ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시는 또 전직원을 담당마을에 배치, 외지가축의 반입금지 및 가축 수송차량 진입금지 등 농가지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특히 시는 도축장 영업자의 업무를 강화, 파주 및 양주군 일대에서 출하된 가축의 도축을 전면 금지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관련기관에 해당지역에서 밀반출된 가축을 구입하지 않도록 적극 홍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한편 축산농가도 적극적인 자체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다.관내에서 가축을 가장 많이 사육하는 덕천면에서는 면 자체방역단을 구성, 도계리 등 가축사육 중심지역 통과도로 4개소와 8개 마을 주변 및 진입로, 60역개소의 농장에 대한 공동방제를 펼치고 있다.정읍시의 가축 사육 규모는 한우 4만2천7백여두, 젖소 1만1천4백여두, 돼지 15만9천9백여두, 닭 2백33만2천4백여두 등이며 시는 이들에 대한 방역사업에 모두 2억2천여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 정읍
  • 김석곤
  • 2000.04.01 23:02

[정읍] 시, 제2시장 고추전 이용 방안에 고심

정읍 제2시장에 위치한 고추 중도매상의 농산물도매시장 이전에 따라 비게 된 고추점포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정읍시는 일단 재래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이 일대의 대대적인 정비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으나 구체적인 방안은 내세우지 못한 채 고심하고 있다.30일 시관계자는 “제2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 주차장 설치 및 환경정비 등이 필요하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지만 시장현대화 사업이나 전문상가 설치 등은 주변 여건이 갖춰지지 않아 아직은 미지수”라고 말했다.이 관계자에 따르면 시장현대화 사업은 입주 상인들이 법인을 구성, 추진해야 하지만 입주상인들의 규모가 영세하고 시장 이용자 수가 적어 추진하기 어렵다는 것.더욱이 도시계획상 시외터미널의 이전까지 고려해야 할 처지여서 계획을 수립하기가 더욱 곤란한 실정이다.전문상가 조성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전문상가 거리를 유지하기에는 상주인구 수가 너무 적고 마땅한 품목을 선택할 수 없다는 것이다.이와 함께‘시장부지 소유권’문제도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지난 58년 시장개설허가 당시 상인들이 사유지를 정읍시에 기부채납, 87년부터 사용료를 납부하고 있지만 아직도 시장부지에 대해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시가 임의로 계획을 수립하기가 어려운 게 사실이다.시관계자는 이에 따라 입주상인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 시장 활성화 방안 및 고추전 활용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정읍
  • 김석곤
  • 2000.03.31 23:02
지역섹션